한국거버넌스학회

새로운 시대의 거버넌스를 지향하며...한국거버넌스학회

안희정 두번째 영장심사 마쳐…"법정과 검찰에서만 말하겠다"(종합)
 작성자 : 다이하드강
작성일 : 2018-04-11     조회 : 497  
2시간 40분 소요…이르면 오늘 밤늦게 결정

(서울=연합뉴스) 김지헌 기자 =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다시금 구속 갈림길에 서서 법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.

안 전 지사는 4일 오후 2시께 서울서부지법에서 박승혜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(영장실질심사)에 출석했다가 오후 4시 40분께 법정을 나왔다.

안 전 지사는 취재진에게 "사안의 특성상 법정과 검찰 조사에서만 말씀드리겠다"며 "언론인 여러분께 말씀 못 드리는 점 이해해주시기 바란다"고 말했다.

이어 검찰 수사관들과 함께 검찰이 제공한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대기 장소인 서울남부구치소로 이동했다.

안 전 지사는 앞서 이날 오후 2시께 심문에 출석하면서는 "달리 드릴 말씀이 없다. 법정에서 다 말씀드리겠다"며 "죄송합니다"라는 말을 남겼다.

<script> googletag.cmd.push(function() { googletag.display('div-gpt-ad-1487145749501-0'); } ); </script>

안 전 지사는 서울남부구치소에서 영장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한다. 만약 영장이 발부되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같은 구치소에 수감된다.

박 판사는 구속영장 청구서 등 검찰 측 의견과 안 전 지사 측 주장을 모두 청취했으며 이를 토대로 안 전 지사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한다.

특히 이번이 두 번째 영장 청구인 만큼 검찰의 재청구 취지를 중점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.

이날 심문은 2시간 40분가량 소요돼 1시간 35분 걸린 지난달 28일 첫 심문보다 1시간 넘게 길어졌다.

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(오정희 부장검사)는 "2차 피해가 발생하는 등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 정황이 인정된다"며 지난 2일 안 전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.

검찰은 그에게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에 대한 형법상 피감독자 간음과 강제추행,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를 적용했다. 혐의는 첫 번째 영장 청구 때와 같다.

안 전 지사가 성폭력 의혹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.

검찰은 지난달 23일 안 전 지사의 구속영장을 처음 청구했다. 안 전 지사는 애초 26일로 잡혔던 심문예정기일에 불출석 사유서를 법원에 제출하고 출석하지 않았다.

당시 심리를 맡은 곽형섭 영장전담판사는 서류 심사로만 심문을 진행하는 대신 기일을 28일로 재지정했고, 안 전 지사가 출석해 열린 심사에서 증거인멸 우려와 도망 염려가 없다고 보고 영장을 기각했다.

이후 검찰은 김씨는 물론 두 번째 고소인인 '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' 직원 A씨를 추가로 조사하는 등 보강수사를 거친 다음 영장을 재청구했다.

두 번째 영장 청구에는 A씨의 고소 부분이 포함되리라는 관측이 있었으나 이번에도 빠졌고 김씨에 대한 혐의 부분만 들어갔다. 검찰은 증거인멸 정황이 있고 사안이 중대해 영장을 재청구한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.

안 전 지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혹은 다음날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. 첫 번째 영장은 지난달 28일 오후 11시 20분께 기각이 결정됐다.

jk@yna.co.kr

https://medium.com/@incheonopwow
158780
 
 
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
220 파주 교차로서 교통사고, 4명 부상 내마음의풍… 12-04 4
219 [재산공개] 56% 차지한 초선 제주도의원 재산 평균 7억8천만원 갑돌이 12-03 4
218 염경엽 SK 신임 감독 "PO 5차전처럼 히어로즈와 멋진 승부 원해" 라스트맨 12-02 5
217 서울양양고속도 내천나들목 인근서 승용차 3대 추돌…2명 경상 스트라커문… 11-24 12
216 中부동산업계 400조원 부채폭탄 '째깍'…금리도 4년만에 최고 맨드라미 11-23 18
215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, 합천 원폭 피해자 찾아 "사죄" 박력윤경 11-22 25
214 [게시판] 서울대 김성곤 명예교수, 스페인 정부 훈장 수여 민영이맘마 11-21 47
213 대전시립미술관 20년 기념 '대전 미술 100년 미래의 시작' 전시 서로의지 11-21 21
212 최근 5년간 공중화장실 강간·추행 등 범죄 1만1천여건 발생 테니스윤 11-21 19
211 LPGA 투어 신인왕 고진영 "한국 투어에서는 못 받았는데…" 전문가 11-21 21
210 "중국, 정상회담 앞두고 미국 무역요구에 답변서 전달" 무쌍조아 11-20 18
209 [카메라뉴스] "한 그릇 드세요"…전주 대형 비빔밥 '눈길' 스트라커문… 11-19 19
208 김현미 "새만금사업 정부의지 변함없다" 최강창연 11-18 29
207 방북 쿠바지도자 北 의전, 문대통령 평양 방문 때와 '판박이' 나발이 11-17 60
206 배두나-차태현의 KBS '최고의 이혼' 3.2% 출발 심쿵수경 11-17 25
205 '22세 IBK 해결사' 어나이 "훈련량 많지만 얻는 것도 많아" 수수영영 11-16 29
204 아베 "트럼프, 주한미군 철수할 생각 없는 것으로 안다" 민이라고해 11-13 27
203 'AI 항원 검출'…창녕군, 철새도래지 긴급 방역 도도새 11-12 24
202 임종석 "북미회담 성공적으로 끌어달라"…美대북대표 "지원요청" 민이라고해 11-12 28
201 [블랙박스] 신호 받고 좌회전하는데 느닷없이 '쿵' 다이행군강 11-12 94
1 2 3 4 5 6 7 8 9 10

TOP